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물가 상승에 편의점 커피·디저트 판매↑
작성일 2018.03.20 조회수 741
파일첨부

물가 상승에 편의점 커피·디저트 판매↑

 

[사진=아이클릭아트]

 

 

최근 식음료 부문에서 연쇄적으로 물가상승이 반영되자 비교적 저렴한 상품으로 인식되는 편의점 커피와 디저트가 인기다. 

15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CU가 지난달 13일부터 최근까지 한 달간 제품 매출(담배·주류 제외)을 분석한 결과 즉석 원두커피의 매출 순위가 지난해 10위에서 올해 2위로 뛰어올랐다. CU에서 취급하는 즉석원두커피는 아메리카노 한 잔에 1200원으로 일반 커피숍보다 3~4배가량 저렴한 점이 특징이다.

판매량은 2015년 2500만잔에서 2016년 4500만잔, 2017년에는 6000만잔을 넘어서며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디저트 제품들의 약진도 눈에 띈다. 

'CU 쿠키앤크림 케이크'와 'CU 쇼콜라생크림 케이크'도 판매순위에서 각각 7위와 8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에 위치했다. 이들 제품은 기존의 제과점보다 용량은 많으면서 가격은 저렴한 편이다. 

세픈카페로 명성이 높은 세븐일레븐의 원두커피도 판매 증가량이 높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 들어 3월 현재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2% 증가했다. 

GS25의 저가형 원두커피 '카페25'도 2016년 2300만잔, 지난해 6400만잔이 판매되며 누적 판매량이 1억잔을 넘었다. 미니톱도 늘어나는 커피 구매량에 대응하기 위해 원두 기계의 업그레이드를 검토하는 중이다.

편의점 업계는 늘어나는 인기에 힘입어 원두커피의 취급 매장을 확대하거나 관련 시설의 확장에 관해 검토하는 분위기다.

 

 

 

 

박성준 기자 / 아주경제


원문 기사보기 >> http://www.ajunews.com/view/20180315072125422

 

 

이전글 "디저트&스낵 특별관 2017” 서울 COEX에서 3일간 개최
다음글 ‘한식에 눈뜬 특급호텔’, 한식 다이닝 넘어 이색 디저트까지 내놓은 까닭
      

a